미르누리의 문화 발전소

mirunuri.egloos.com

포토로그



<577 프로젝트> - 다큐와 영화의 경계를 넘나들다 영화 이야기


이젠 대세가 되어 버린 하정우와 공효진 주연의 577 프로젝트 전작이랄수 있는 <러브픽션>에서 커플로 뭉쳤던 그들이 다시 뭉친 <577 프로젝트> 사실 처음엔 무슨 영환가 했습니다. 좀 알아 보니 국토 대장정 이더군요. 게다가 장르는 다큐라고 해야 할까요? 처음엔 이런걸 무슨 재미로 볼까 했습니다만.... 그것은 기우 였습니다. 이영화 재밌습니다. 놓치면 후회 하시 수도 있습니다.

두 배우만 나오는게 아니라 다양한 인물들이 나오는데 그들의 이야기도 아주 잘 버무려져서 재미가 있습니다. 다큐 이면서도 영화이기도 한 <577 프로젝트> 작은 영화라고 해서 그냥 지나 치기엔 아까운 작품임에 틀림 없습니다.


영화 <추적자> 와 <황해>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하정우. 영화제에서 2년 연속 수상을 하게 되면서 시작된 그의 고생이 이루어낸 영화라 할수 있습니다. 낚으신 분을 칭찬 해야 할까요? 사실 지키지 않는다고 해도 딱히 뭐랄수 없는 직업이 직업이기도 하고 또 그냥 혼자 해도 될것이기도 한데 그 일을 아에 이렇게 까지 키워 버린 그의 재능에는 그저 감탄을 할수 밖에 없네요.

사실 국토 대장정은 이미 여러 단체에서 하고 있는 것이기도 하고 또 다양한 매체에서도 다룬 것이기 때문에 이걸 무슨 영화로 만들까 하는 생각을 해서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국토 대장정이라는 사실과 여러 캐릭터들 그리고 중간 중간 들어간 노골적인 광고들로 인해서 영화로서의 재미도 안겨 주고 있습니다.

물론 주연은 하정우와, 공효진 이 두 사람 이지만 다양한 캐릭터 들이 각자의 사연과 재미를 보장해 주고 있고 단순 다큐로서만이 아니라 영화로서의 재미를 주고 있기 때문에 일반 적인 다큐의 진중함이나 교육효과를 기대 하시는 분들께는 아쉬운 작품일수도 있지만 배우들의 새로운 모습과 깨알 같은 재미를 느낄수 있는 작품 이라고 생각 합니다.

요새 슬슬 볼만학 작품들이 하나 하나 개봉 하고 있는 와중에 비록 작은 영화 이지만 <577 프로젝트>도 관객의 선택을 받기에 전혀 부족함이 없는 영화라고 생각 합니다. 이렇게 가끔 뜯하지 않게 재미난 작품들알 만나게 되는데 영화를 보는 내내 지루 하지 않고 웃으면서 그리고 눈물도 흘리면서 감동을 느끼기 까지 할수 있는 잘 만들어진 영화랄수 있습니다.

어찌 보면 이영화를 탄생 시키신 분이랄수 있죠 ^_^ 하정우는 아마 이분에게 크나큰 감사를 하고 계실지도 모르겠습니다. 정말 즐기 면서 영화를 찍는 다는 것을 보여 주고 계시더군요. 어찌 보면 조금은 장난 스런 멘트에서 시작한 <577 프로젝트> 그 안에 무언가 대단한 것을 담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하찮은 것을 담고 있지도 않은 좋은 영화 였습니다.

하정우, 공효진씨 뿐 아니라 함께 걸었던 모든 분들이 앞으로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 주였으면 하는 마음이 있습니다. 정말 하나 하나 배우들이 정감이 안가는 배우가 없더군요. 남자 분들은 특히 초반에 집중 해서 보셔야 할듯도 싶네요.



덧글

  • 알트아이젠 2012/09/03 20:50 # 답글

    9월에는 이래저래 볼 영화들이 많군요. 이것도 볼까말까 생각 좀 해야겠습니다.
  • 미르누리 2012/09/03 23:51 #

    나름 괜찮더군요^^
  • 삼별초 2012/09/05 11:07 # 답글

    개인적으로 별생각 없이 봤는데 만족스럽더군요 ㅎ
  • 미르누리 2012/09/05 13:02 #

    기대를 넘는 재미를 주는 작품이죠
  • 츄플엣지 2012/09/05 14:45 # 답글

    뭔가 이런 종류의 영화가 이정도로 홍보된다는 게 하대세의 힘인듯합니다...

    쥔장님이 재밌다니 믿고 관람을 할까합니당 ㅎㅅㅎ
  • 미르누리 2012/09/05 15:17 #

    말한마디 잘못해서 이뤄진 영화 치곤 참 재밌었습니다. 취향에 따라 다를수있으니 그점은 유의 하시길 ^_^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